바버샵에서 똥마렵고 감상문

2019.09.20 15:24

그분 조회 수:87


어제 간단히 2차까지 몽지고 오늘 휴가임


아무튼 늦잠자고 늦은 점심 먹으러 나갔는데


어제 술먹어서 살짝 뱃속에 설끼 있는 상태라 짜냈긴 한데 살짝 불안한 상태였음


아무튼 해물뚝배기 먹고 나온김에 머리깎고 가려는데 이게 시발



설끼 있는 상태에서 국물 들이키니 뱃속에서 요동을 치는데 금방 멎더라 그냥 무시하고 머리깎으러 간건데


이미 내 이마에는 식은땀이 흐르고 있었음


" 헐 별로 안더운데 왜이렇게 땀나심? " 


" 배아파서요 "


" 어떻게 깎아 드릴까요? "


" 시간 안걸리는 모양으로 깎아주세요 "


시발 깎는 내내 식은땀 존나 나고 안절부절 못하니까 깎는애도 졸라 불안한지 졸라 빨리 깎는데 귀잘릴까봐


좀 무서웠음. 아무튼 깎고나서


" 머리 샴푸 하셔야죠? "


" 아뇨 그냥 제발 털어주세요 "


그래도 머리깎아준애가 인정이 있는게 계산할 때도 카드 받을라고 뛰어나가서 받아주더라



아 아무튼 깎고나서 나오니까 자세가 바껴서 그런지 배가 싹 안아프더라고 그래서 편의점 들려서 담배도 사고 여유 부르다


집앞에서 진짜 크게 와서 쌀뻔함



진짜 괄약근만으로 밀려오는 똥을 막을 수가 없어서 양손으로 엉덩이 조이면서 콩콩 뛰들어가는데


경비아저씨가 마침 나 오는거 보고 엘베 버튼 눌러줬는데 진짜 졸라 고마웠음. 



아무튼 지금은 다 내려 보내고 편한 상탠데 너무 기운을 많이 써서 좀 자야겠다



요약:


당당 돼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십덕 정모 개최 [12] 그분 2017.09.12 4922
공지 회원님들의 떨어진 십부심을 향상시켜 드리고자 문서 하나 공개합니다. [15] 그분 2013.07.06 280823
282930 돼지갈비를 먹고 감상문 [1] 그분 2019.10.13 9
282929 확인하러갔는데 [3] ㄲㅊ 2019.10.11 24
282928 오늘 서울출장임 콜센터가야함 [2] ㄲㅊ 2019.10.11 23
282927 술을 먹고 감상문 [4] 그분 2019.10.08 31
282926 갤럭시 버즈를 샀는데 [1] ㄲㅊ 2019.10.07 34
282925 ㅎㅇ [2] 또딸친다 2019.10.04 38
282924 코인 근황 [1] file 에피 2019.10.02 40
282923 인쵼 인터내쇼날 에어포ㄹ-트를 감상하고 감상문 [3] 當_當 2019.09.25 67
282922 하 출근중인데 [1] ㄲㅊ 2019.09.25 59
282921 부산 태풍 느낀점. [1] 횽들나라고 2019.09.23 57
282920 개판콘서트를 감상하며 감상문 [2] 當_當 2019.09.22 53
282919 하 요세 2-2차 전환한다고 개난리임 [1] ㄲㅊ 2019.09.22 54
» 바버샵에서 똥마렵고 감상문 [5] 그분 2019.09.20 87
282917 비밀번호를 까먹고 감상문 [2] 그분 2019.09.20 58
282916 추석잘보내세요 [1] ㄲㅊ 2019.09.12 67
282915 ktx를 감상하고 감상문 [1] 當_當 2019.09.12 77
282914 명절을 맞이해 늬들에게 글을 남김. [4] 어머니 2019.09.09 74
282913 ㅎㅇ [2] 횽들나라고 2019.09.05 83
282912 아재 서요? [4] 그분 2019.09.01 130
282911 근데 우리 여자손 잡으면 어떤 기분일지 토론해보자 [1] 2019.08.31 107